상인들, 어떻게 외국어에 능통할까?





비단, 동대문시장 뿐이 아니라 다른 한국내 국제시장에 가도 상인들이 외국인과 술술 회화를 하는 것을 엿볼 수 있다.
왜 상인들은 외국어에 능통할까?  그 이유는 아주 단순한 곳에 있다.
자, 이야기를 하나하나 해보도록 할까...





우선 그 첫번째
외국인과 이야기를 잘하는 상인을 붙잡고 영어나 일본어를 써보라고 하면 못쓰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그들은 외국인들과 거침없이 술술 이야기해댄다. 웬만한 고등학교 학생들보다 더 회화를 잘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외국어를 공부할 때 , 외국어를 외국어로 생각하지않고 공부한다.
"?????" 하면서 의아해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들이 쓰는 방법은 이렇다.
우리 한국어는 표음문자로 소리나는 대로 한글로 표기를 할 수 있다. 한글을 아는 우리가 한글표기를 잊어버릴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즉, 그들은 이렇게 써두곤 한다.

"How can i help you?"를 영어로 외우는 것이 아니라
한국어로 "하우캔아이핼퓨?" 써두고 " 어떻게 도와드릴까요?" 라고 외워두는 것이다. 


회화를 하는데 정확한 철자가 무슨 소용인가? 의사소통 하는데에 불편이 없다면 그것으로 이미 충분한 것이다.
영어듣기 수업시간 때, 이충권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이 있는데..

옛날에 내가 듣기가 안되서 도서관에서 우연히 본 책이 있었다.
"독일인은 어떻게 영어를 공부하는가" 라는 책이다. 나는 외국인들은 외국어를 어떻게 공부하는지 보고 싶어서 그 책을 봤다.
그 책에는 이렇게 써져 있었다.
" 독일인은 외국어를 공부할 때 , 외국어로 표기하지 않고 독일어로 표기해서 공부한다 "

그걸 보고 문득 깨달았다. 우리는 독일어보다 발음하는데에 더 좋은 한글을 가지고 있다. 만약 한글로 외국어를 표기해서 공부한다면, 그것은 필히 외국어 공부의 열쇠가 될 것이다. 그 후로 발음을 한글로 적어서 공부했다.

학생이라면 , 분명히 정확히 철자를 외워둘 필요가 있다. 하지만 이미 듣고 말할 수 있는 상태라면 철자를 외우는 것은 아주 간단 명료한 일이 될 것이다.


이미, 전세계 학술적모임에서는 우리 한글을 세계공통 발음표기문자로 사용하자는 의견이 큰 힘을 얻고 있다. 옛날에 시행될 수 있었지만, 일본의 방해공작으로 그것이 승인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미 몇몇지역에서는 한국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거나 발음표기문자로 사용하는 국가들이 늘고 있다.


한글은 발음을 표기하는데에 아주 뛰어난 글자이다. 외국어를 공부할 때 , 이 좋은 한글을 사용하지 않고 공부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 될 것이다.  생각해보아라. 동대문시장이나 부산국제시장이나 또는 국내 외국인이 즐겨찾는 재래시장에서 상인들이 어떻게 외국어를 공부하는 지, 그들은 정확한 철자를 모르지만 외국어를 외국어로 낯설게 보지 않고, 한글로 바꾸어 한글로 외워서 한글로 말한다. 그들에게 외국어는 한글에 속한 외래어일 뿐이다.


외국어를 공부할 때, 외국어의 발음을 한글로 적어두는 것을 부끄러워 하지마라. 오히려 그것이 답인 것이다. 나 필자또한 중학교 교과서를 보면 영어본문을 전부 한글발음으로 옮겨서 공부한 흔적이 있었다. (책은 옛날에 버렸음..) 지금도 모르는 발음은 그냥 지나치지 않고 한글로 적어두고 공부를 하고 있다. 왜냐하면 이것이 외국어를 공부하는데에 답인 것이니까.

"외국어 한글발음표기"  부끄러워할 짓이 아니라, 외국어를 빨리 습득하는 길이다.


 추신. 이충권 선생님의 외국어에 관한 설명을 들어볼 것. 이충권 선생님의 블로그에 있음
 장소 :
http://blog.naver.com/visangeng/130082992382
예를 들어 영상하나를 같이 올립니다.


두번째는 조금 더 간단명료하면서도 어렵다.
지금 거기 있는 당신은 하나의 문장을 얼마나 보았다고 생각하는가?  외국어 뿐만이 아니라 모든 공부에서 같은 원리이다. 똑같은 것을 수백 수천번을 반복해야 한다. 그대들은 자기도 충분히 반복했다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정말로 그렇게 생각하는가? 질문을 던지고 싶다. 30개국 언어가 가능한 달인히 한 말이 있다.

하루에 한 문장씩 최소 500번은 보았다.

하루에 한 문장씩 500번 이다. 이것은 정말 지겨움을 이겨내고 노력하지 않는 한 불가능한 것이다. 또한, 우리는 착각의 늪에 빠져들 수가 있다. " 어느정도 봤고, 계속 기억나니 이건 내 문장이다" 하지만, 그것이 정말로 1년후에도 기억날까? 정확히 그 문장을 토대로 말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 스스로 생각해보기 바란다. 자기가 정말 열심히 반복했다고 생각한 걸 몇년이 지난 지금도 그것이 자기의 것이 되어 있는지 말이다.

그리고 조금 의아해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하루에 한 문장씩 하면 언제 그 많은 문장들을 다 외워?"라고 말하면서 말이다.
한번도 제대로 배우고 익혀본 적이 없기 때문에 그런 말이 나오는 것이다.

만약,  This camping trip is great! 라는 문장을 외웠다면 단어를 조금만 바꾸면 수 많은 문장이 될 수 있다.
예를 들면, That  camping trip is great! ,  This camping trip is terrible! , This school trip is great!

이렇게, 한 문장을 제대로 구사할 수 있으면, 단어적 지식만 있다면 더 많은 문장이 될 수 있다. 즉 한 문장이 수십가지 문장이 되는 것이다. 그것이 언어라는 것이니까 말이다.


 상인들이 외국어 공부를 한 종이를 보면, 수천번 이상을 보았기 때문에 이미 종이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되어 있다. 그대들이 "이것으로 충분하다"라고 자만하고 있을 때 , 자만하지 않고 더욱더 반복을 한다면 반드시 외국어를 잘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반복해서 익숙해지는 것이 답이라는 것을 잊지 않길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 ㄴㅇ
    2010.03.20 09:59

    망한글

  • 2010.03.20 14:46

    음.. 역시 한글은 세계최고군요. 한글이 영어처럼 널리 쓰였으면 좋겠지만 아마 힘드겠죠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영어발음을 한글로 적어 놓다니 .. 흠 흔히 영어 못읽는 애들이 선생님이 불려주실때 그렇게 했던게 기억나에요. 그때는 몰랐는데 그게 가장 좋은 방법이었다니.. 음.. 영어를 배우는데 가장 좋은 방법같은건 없겠죠? 나에게 '맞는' 방법이 있을 뿐 모든 사람이 한가지 방법으로 영어를 쉽게 습득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개인의 성격이나 노력의 정도에 따라 그 방법도 많이 있을 것같고 여기에 나온 방법은 영어 회화를 공부하는데 아주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역시 방법은 많이 알고 있으면 나중에 저만의 방법도 만들어지겠죠 ㅋ

    • 2010.03.20 16:35 신고

      회화나 뭐든지 잘 하고 싶은걸 배울때는
      정말이지 그 분야에서 최하위에서 최상위까지 올라간 사람이 한 것을 따라해야 합니다. 그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요. 똑같은 사람이니까요.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이 세계에 천재는 1%남짓입니다. 나머지는 노력으로 이루어 낸 것이지요. 노력만이 살길 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한글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조금 더 노력한다면, 우리한글이 영어못지 않은 세계공용어가 될거라 확신합니다.

  • 남대문
    2010.03.20 16:50

    동대문 시장 상인들이 정말 저렇게 영어를 하는 건가요? 어떻게 아셨어요?

    그런데 다시 곰곰히 생각해보면, 그게 영어라고 할 수 있을까요?

    그거 서바이벌 언어, 바디 랭귀지 즉, 전세계 공용어 아닌가요?

    즉, 영어, 일어, 불어, 독어, 중국어, 스페인어 가릴 거 없이 그냥 어떤 언어권의 사람에게도 대략 통하는...

    상업영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 것은... 영어고객의 마음을 바꿔놓을 수 있는 걸로 봐야 맞을 거 같은데요.

    만약 영어고객이 특정의 뭘 사러 왔다면 그사람은 기필코 사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상인이 영어를 못하더라도 어떻게든 돈 보여주고 물건 가리키며 사가겠죠.

    그러나 상업영어를 구사하는 것은 특별히 구매의사가 없거나 있어도 저렴하게 사려는 영어고객에게 비싸게 파는 거 아닌가요?

    • 2010.03.20 17:38 신고

      전 전부라고 안했습니다.
      분명히 일부분이라고 언급되어있습니다.

      외국어를 배우는 방법에 관하여 이야기할 때
      한 가지 사례로 들었을 뿐인데 ,
      지금 님의 댓글은 완전히 주제가 벗어나있네요

      글 읽는 연습좀 하시고 ㅡ 제대로 토다실려면 하시지요

    • 남대문
      2010.03.20 18:09

      SOSMikuru // 저도 전부라고는 안 했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분명히 일부분이라고 어디 언급되어 있나요?

      님도 글 쓰는 연습, 읽는 연습 좀 하세요.


      (그리고 저는 그 사례가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하는 것일 뿐.)

    • 2010.03.20 18:22 신고

      상인들이라고 했잖아요

      ~들은 소수 다수가 되지만 님이 비아냥거리면서 말하는 걸 비추어 볼 때 다수라고 말한 것을 짐작할 수 있어요.

      그리고 첫번째는 외국어를 잘하는 상인을 붙잡고 물어볼때 입니다.

      마지막에는 정리하면서 외국어에 능숙한 상인들 에서 외국어에 능숙한 이 생략되어 있는 것이지요.

      사례가 적절치 못하다면 적절치 못하다고 말하면 되지

      비아냥거리는 말투로 헛소리좀 씨부리지마세요

      알겠냐? 이 시발 개섹기야! 네놈 같이 평생 뭘 하나를 잘해본 적이 없는 놈들이 항상 뭐든지 의심하고 안 믿고 그러지 자기가 잘하는게 하나도 없으니까
      비아냥거리면서 시비걸고 하면 뭐가 되는 줄 아냐

      이충권선생님이 그랬다. 똥을 더러워서 피하면 안되고 똥이 있으면 치우라고, 그래서 난 지금 너를 치우겠다 쓰레기 녀석아

  • 흠...
    2010.03.27 17:06

    며칠전에 도서밸리 글 뒤로 넘겨가면서 본 글인데 다시 앞으로 넘어왔군요.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 2010.03.27 17:09 신고

      갱신했거든요 .. ㅋ; 동영상이랑 몇개 수정했습니다.

  • 2010.03.27 20:11 신고

    헉 탁월한 분석+_+ 미쿠루님 일본어 잘하시죠?

    • 2010.03.27 20:15 신고

      음....그냥 무난히 회화되는 정도 입니다 ^^;

  • 하야토
    2013.01.18 15:52

    글 잘 읽었습니다. 하지만 모국어든 외국어든 학습할 때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를 종합적으로 할 수 있어야 하는데, 한국어로 다 쓴 다면 히라가나 라든가 알파벳 이라든가 이런게 뭐가 필요가 있을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