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책


 요즘 유튜브 크리에이터는 그 인기가 연예인에 못지않을 정도로 크게 치솟고 있다. 한때 ‘연예인’이 꿈이라고 말한 아이들은 힘들게 오디션을 통해 좁은 기회에서 살아남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유튜브’라는 큰 시장에서 자신의 콘텐츠로 승부할 수 있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구고 있는 것이다.


 JTBC 채널에서 매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랜선라이프>에 출연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만 아니라 국내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있다. 특히, 그중에서 다른 유튜브와 레벨을 달리하며 온라인 시장을 넘어 오프라인 시장으로 진출하는 크리에이터의 수도 적지 않다.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1인 미디어로 활약하는 게 아니라 1인 기업이 될 때도 있고, 오히려 팀을 만들어 제법 이름 있는 중소기업을 세우는 경우도 적지 않다. 오늘 소개할 책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는 크리에이터들이 모여 만든 회사 ‘샌드박스 네트워크’에 소속한 크리에이터들의 이야기다.


 책을 읽으면서 ‘크리에이터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부터 시작해, 크리에이터로 살아가기 위한 필요한 비전 등 크리에이터로 성장하기 위한 요소가 잘 적혀 있다. 유명한 유튜브 크리에이터 의 모습을 보면서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하고 싶다.’라고 말하는 사람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이다.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는 제일 먼저 샌드박스 네트워크에 속한 도티, 백수골방, 라온 등 대표적인 크리에이터의 이야기를 통해 ‘크리에이터’라는 직업을 설명한다. 크리에이터는 쉽게 말해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사람이지만, 요즘은 모든 콘텐츠를 스스로 발굴해 만드는 사람을 가리킨다.


 그래서 크리에이터는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점이 많은 사람에게 큰 매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오늘날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꿈이라고 말하는 10대 청소년들은 이런 요소에 혹해서 ‘제 꿈은 크리에이터입니다.’라고 말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런데 정말 크리에어터는 돈을 쉽게 벌까?


 아쉽지만 크리에이터가 된다고 해서 쉽게 돈을 벌 수 있지 않다. 크리에이터 시장은 누구나 할 수 있는 만큼, 누구나 살아남을 수 없는 시장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게 뭔지 시간을 갖고 생각해보고, 그 과정을 통해 발견한 자신이 좋아하는 걸 어떤 식으로 가공해 제공할지 세우는 기획력이 중요하다.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는 앞으로 동영상 콘텐츠의 소비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시간이 흐를수록 크리에이터란 직업에 대한 가치도 분명히 오를 것이라고 확신한다. 크리에이터를 희망하는 일이 많아질수록 경쟁은 더 치열해지기 마련이다. 그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무기가 기획력이다.


 그 기획력을 뒷받침해주는 건 자기 콘텐츠에 대한 애정과 책임 의식으로, 책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내가 진짜 좋아하거나, 잘하거나, 잘 아는 분야를 선택해 콘텐츠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너도나도 유튜브를 한다니까 막연한 마음으로 도전하거나,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분야라는 이유만으로 무작정 따라 해서는 오래 하기 어렵다. (중략)

크리에이터란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전 과정을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 이 모든 과정에는 성실함과 책임감이 따르기에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가 아니라면 지속하기가 힘들다.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한다면 과연 잘할 수 있을까? 무엇보다 마지 못해 하는 일은 시청자가 먼저 알아챈다.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면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던져보자. 내가 좋아하거나, 잘하거나, 잘 아는 분야는 뭘까? 그중 하나라도 있다면 다음 질문으로 넘어가자.

그 일에 얼마나 열정을 쏟을 수 있을까?

그 일을 한다면 정말 행복할까? (본문 65)


 좋아하는 분야를 선택해 콘텐츠를 만드는 일이 기획의 기초가 된다면, 그 일에 어느 정도 열정을 쏟을 수 있을지가 기획을 지탱하는 힘이 된다. 이 두 가지가 모였을 때 비로소 ‘기획력’이라고 말할 수 있고,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살아남을 수 있는 최소한의 무기를 지니게 된다. 결코 우습게 볼 일이 아닌 거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크리에이터로 삼아 남을 수 있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해서도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는 샌드박스 네트워크에 속한 크리에이터의 이야기를 통해 적절한 답을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어떤 기업이 가진 형식에 매달리지 않는 자유를 가진 대신, 자신의 시간 규칙을 최대한 엄수해 촬영과 편집을 하고, 시간과 심리를 조절하고 있었다.


 영화 리뷰 영상을 올리는 크리에이터 백수골방은 ‘일에 집중하되, 시간은 자유롭게 쓰자.’라는 원칙을 고수하며 자기만의 기준과 원칙을 정해놓고, 감시와 보상을 스스로에게 주고 있다고 말한다. 이렇게 집중과 자유의 균형을 취하면서 나태함을 경계해야 진짜 크리에이터의 향하는 조건을 갖출 수 있다.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를 통해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크리에이터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성실함이라고 말하며, 실력이 있어도 노력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억지로 만들었거나 설렁설렁 마지못해 만든 콘텐츠는 시청자가 먼저 알아채기 때문이다.


“한 번 정도는 팬심에 볼 수 있겠죠. 하지만 계속해서 콘텐츠가 부실하게 느껴지고, 무성의하게 만든 티가 난다면 시청자가 제일 먼저 알거든요. 그러면 뜨는 것도 금방일 수 있는데, 지는 것도 엄청 빠릅니다.” (본문 148)


 흔히 프로 선수의 시합에서 연습을 게을리했는지 여부는 시합을 보는 관객이 먼저 눈치를 챈다고 말한다. 책에서는 만약 도저히 영상을 찍을 수 없는 슬럼프에 빠졌다면, 대충 콘텐츠를 만드는 게 아니라 솔직하게 슬럼프에 빠졌다고 말한 이후 휴식을 취할 것을 강조한다. 인기에 연연하는 것도 금지다.


 하지만 좋아하는 콘텐츠, 성실함 두 가지로 무장한다고 해서 크리에이터로 살아남을 수 있는 건 아니다. 풍부한 사회 경험과 세상을 보는 눈 또한 필요하다. 도티는 책을 통해 “콘텐츠 아이디어를 만들어 나를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며 공감하는 건 인생의 경험을 통해서만 쌓을 수 있다.”고 말한다.


 또 다른 크리에이터 풍월량은 “지금 10대들이 선망하는 직업 1위가 유튜브 크리에이터라고 해요. 이 직업이 얼핏 보기엔 편하고 일하고 쉽게 돈을 버는 걸로 오해하는 이들이 있어요. 절대 그렇지 않은데 말이죠. 이런 편견으로 섣불리 도전하는 건 썩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경고한다.


 단순한 욕심은 지속할 수 있는 비전이 되지 못한다.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 책을 읽으면서 샌드박스 네트워크에 속한 크리에이터들이 어떤 식으로 비전을 세워 기획을 발전시킬 수 있었는지 소개하고 있다. 이러한 부분도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오늘날 크리에이터를 꿈꾸며 떳떳한 콘텐츠를 통해 영향력 있는 크리에이터가 되기를 바라는 사람들에게 책 <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꿈꾼다>를 추천한다. 연예인과 크리에이터는 다르다. 크리에이터 시장에 화려한 면만 보고 쉽게 뛰어들면 이어나갈 수 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기를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